컨텐츠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 최근 답변 순위 보기

변호사 웹소설 작가 계약서 법률 검토

사진 이하늘  변호사 답변

웹툰, 웹소설 등의 산업이 급격하게 성장하며, 프리랜서로 혼자서 일하시던 분들이 여러 기업들과 계약관계를 맺어 수익을 분배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법률적으로 공식적인 문서로 작성되어 있으나, 교묘하게 법의 테두리를 벗어나는 독소조항과 같은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면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상당히 많아, 애쓴 작품의 권한이 타인에게 넘어가기도 합니다. 질문자님의 경우 단순 계약서가 아닌, 웹툰 및 웹소설 관련된 특정 분야의 계약서이기에 사전 검토를 미리 받으시는 것이 좋지만, 이미 작성을 진행해 계약서의 내용에 부당한 점을 발견했다면, 소송 제기를 해서라도 불공정함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시는 것이 타당합니다. 따라서 계약서법률검토 받길 원하신다면, 반드시 해당 사안을 많이 다뤄본 경험이 풍부한 변호사상담 우선적으로 받으셔서 고려해야할 사항들을 빠짐없이 확인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작가로서 권익을 보호하고, 안전한 수익구조 하에 전문성있는 작업을 하기 위해서라도 계약서 검토 중요하다는 점 인지하신 후, 더이상의 시간 낭비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비교 불가한 방대한 해결사례 데이터를 보유하여 좋은 결과를 이끌어내고 있는 변호사 저 이하늘 찾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변호사 온라인 상에 올린 사진을 도용 당한 경우 무슨 죄로 신고해야 하나요?

사진 김호제  변호사 답변

우리나라에서는 사진도용죄라는 용어로 따로 정의하고 있지 않으나 이와 관련하여 저작권법이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저작권법은 저작자의 권리와 이에 인접한 권리를 보호하고 저작물의 공정한 이용을 도모함으로써 문화 및 관련 산업의 향상,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을 말합니다. 여기에는 사진이나 음악, 어문, 연극, 건설, 미술, 도형, pc 프로그램 등이 포함이 되고 비디오나 사진도 저작권법에 포함되는 대상이 되는 것인데 보통 이 저작권은 창작을 한 인간에게 있습니다. 본 저작권의 이용을 상대측에게 허가할 수 있으나, 만약 허가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게 된다면 저작권법을 위반하는 행위입니다. 초상권이란 개인이 허락 없이 상대방에게 촬영되었을 때이고 보편적으로 금액을 지불하고 촬영을 하는 경우라면 소상한 보도 활동으로 인용되는 촬영 등은 피촬영자의 동의가 필요 없습니다. 만약 상대방의 초상을 상대방의 허락 없이 촬영하여 공표, 전시하거나 비디오, 엽서 등에 사용하여 권익을 침범하게 된다면 침범을 받은 사람이 상대방에게 손해변상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찍은 사진이 어디선가 돌아다니고 있다는 사실도 무서울 것인데 범죄에 이용이 된다거나 개인적인 이득을 위하여 사용이 되고 있다고 한다면 상당히 놀라고 화도 날 것입니다. 하지만 어떠한 상황이 오더라도 감정적으로 상응하는 것은 자신에게 불리하게 적용이 될수 있어 상황을 악화시킬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진도용죄 분쟁으로 인하여 고민을 하고 계신다면 신속한 증거 확보와 함께 법률적인 조언을 해줄 수 있는 법조인의 도움을 통하여 사안을 해결하시기 바라겠습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